두 달 이상 '딸꾹딸꾹'