홍콩, 고급와인의 중심은 계속된다